세대 뛰어넘은 정동영-김기남

8.15민족대축전 남과 북의 당국 대표단장인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가 ‘정말’ 친해졌다.

두 단장의 이번 만남은 6.15행사 이후 두번째이기는 하지만 지난 6월 평양과 이번에 서울ㆍ경주에서 각각 3박4일씩을 함께 보내면서 술잔을 마주치고 승용차도 함께 타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기 때문이다.

나이로는 1926년생인 김 비서가 1953년생인 정 장관의 아버지뻘이 되지만 남과북의 당국 대표단을 이끄는 수장으로서 세대차이를 훌쩍 뛰어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이들은 노동신문 주필과 MBC 앵커를 각각 지낸 언론인 출신이라는 공통점도 갖고 있기에 교감을 나누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정 장관은 김 비서에게 깍듯한 예의를 갖춘다. 차량에 동승할 때도 항상 김 비서에게 상석을 내주는 것은 손님에 대한 예우이기도 하지만 팔순을 맞은 김 비서에 대한 예의이기도 한 것이다.

정 장관은 괴거 김 비서에 대해 “학 같고 선비 같은 분”이라며 그의 인품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국회를 방문한 16일에는 방명록을 작성한 김 비서에게 정 장관이 “명필이다”라고 감탄하자 김 비서는 웃으며 “졸필”이라고 받아넘기는 다정한 모습도 목격됐다.

그에 앞서 차량에 등승해서는 이번 행사를 다룬 신문기사를 모든 스크랩을 맞잡고 일일이 넘기면서 여론의 동향을 살피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특히 행사 기간 보여준 김 비서의 행동과 언행은 상당히 적극적이었다.

15일 오후 세종문화회관에서는 그가 공연을 관람하던 중에 잠시 밖으로 나와 광화문에서 열리던 광복 60주년 행사를 쳐다보고 들어가는 장면도 포착됐다.

또 16일 김대중 전 대통령 문병차 방문한 세브란스병원에서는 그를 알아본 환자와 시민들이 손을 흔들자 반색하며 악수를 청하고 시민들과 섞이기도 했다.

이런 시민들의 반응은 그의 외모와 행동에서 오는 온화한 분위기 때문이 아니겠느냐는 게 행사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경주에서는 안압지와 첨성대를 둘러보며 정 장관 등과 ‘신라의 달밤’을 함께 불렀고 악수를 청하는 남측 여성들에게 “고우십니다. 천년전 신라 미인들이 부활한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