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강’ 美 F-22 전투기 8대 일본에 배치

‘세계 최강’으로 평가되는 미국 공군 F-22 전투기 8대가 주일미군사령부가 있는 일본 요코다 기지에 배치됐다고 아사히 신문이 21일 보도했다.

F-22는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최신형 스텔스 기능을 갖춘 전투기로 비행 중에 분사구의 방향을 바꾸는 등 기동성도 좋아 적에 대한 핀포인트(Pin Point) 공격도 가능하다.

아사히 신문은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을 견제하고 대만 총통 선거후의 양안 정세를 고려해 미군이 억지력을 과시하려고 F-22를 일본에 배치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주일미군사령부는 “22일까지 일시적으로 전개하는 것으로 예전부터 계획되었던 훈련”이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확보하고 일본의 방위 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기간에 F-22외에 F-16도 비행해 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일본 방위성 관계자는 “F-22가 8대나 비행해온 것은 드문 일”이라고 평가했다.

최고 속도 마하 2.5에 3천219㎞의 항속거리를 자랑하는 F-22는 적 항공기 요격 무기로 보통 사거리 3㎞의 단거리 AIM-9 사이드와인더 공대공 미사일 2발이나 50∼180㎞의 암람 6발을 장착한다.

특히 마하 4의 속도로 표적에 빠르게 접근하는 암람은 전투기에서 발사되고 나서 내장된 자체 레이더로 추적 요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