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신기록’ 北역도 선수들 “원수님 가르침 덕분”

2014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딴 북한 남자역도 엄윤철(23) 선수는 신기록 작성 비결에 대해 “원수님(김정은)의 가르침 덕분”이라고 말했다.

엄윤철은 23일 오전 10시 인천 송도 인천아시안게임 메인프레스센터(MPC) 2층 비추온홀에서 열린 세계신기록 작성 기념 공식 기자회견에서 “최고사령관 김정은 동지께서 ‘달걀을 사상으로 채우면 바위도 깰 수 있다’는 가르침을 주셨다”고 했다.

앞서 지난 20일 열린 역도 남자 56㎏급에서 엄윤철은 인상 128㎏·용상 170㎏·합계 298㎏을 들어올려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이어 그는 “우리(북한) 체육인들은 그 같은 사상으로 나섰기 때문에 세계신기록을 세웠고 그것이 바로 힘의 비결”이라면서 “그 덕에 인공기를 펄럭이고 (북한)애국가를 울릴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국에서 세계신기록을 작성하게 된 기분을 묻자, 엄윤철은 “모든 것은 사상이 결정한다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앞으로도 실천적 행동을 보여주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62㎏급 인상에서 한 차례(154㎏), 합계에서 두 차례(328㎏·332㎏) 등 총 세 차례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북한 김은국 선수는 “이번 아시안게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고통을 많이 겪었다”면서 “그러나 고통을 헤아려주신 김정은 사령관이 많은 사랑과 배려를 보내주셨기 때문에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의 특별한 포상’과 관련한 질문에 김은국은 “우리는 그 무엇도 바라는 게 없다. 김정은 위원장과 인민들에게 기쁨을 드리는 게 우리의 목표”라며 “앞으로도 위원장님과 인민을 위해 열심히 훈련해 기록을 세울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데일리NK는 16일 보위기관 업무를 담당했던 한 고위 탈북자를 인용해 북한 당국이 선수단의 한국 방문 전에 특별 교양을 통해 ‘원수님의 준비된 정책에 따라 눈부신 성과를 낼 수 있었다’는 답변도 빼놓지 말 것을 강조한다고 전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