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오늘 방북..핵신고 최종 조율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이 8일 북한과 핵프로그램 신고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판문점을 거쳐 육로를 통해 방북한다.

성 김 과장은 평양에서 북한 외무성 및 원자력총국 관계자와 만나 핵신고서 내용에 대한 최종 조율과 함께 북한의 신고 내용을 검증하고 모니터링할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외교 소식통은 “이번 성 김 과장의 방북으로 핵신고 문제가 매듭지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 김 과장의 방북은 1박2일 일정으로 예정돼 있지만 협상 상황에 따라 일정은 유동적일 수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성 김 과장은 북한에서 돌아온 뒤 우리 외교 당국자들에게 협의 내용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성 김 과장의 방북협의가 순조롭게 이뤄지면 북한은 다음주 핵신고서를 북핵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하고 미국은 이를 전후해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겠다는 방침을 의회에 통보할 것으로 보여 작년 `10.3합의’ 도출 이후 열리지 못하고 있는 6자회담도 이달 말께 재개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