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북핵 검증의정서 논의차 訪中

대북협상 특사로 내정된 성 김 미 국무부 전 한국과장이 중국과 북한의 협상 파트너들과 만나 북한의 핵 검증의정서에 대한 세부협의를 위해 중국을 방문한다고 미 국무부가 30일 밝혔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그(김 특사 내정자)는 핵검증의정서에 대해 논의하러 간다”며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과 싱가포르 6자 장관급 회담 등에서 검증에 대한 원칙과 검증 프로그램 진전을 위한 노력 재확인 등 핵검증의정서에 관해 그동안 많은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 특사 내정자의 이번 중국방문은 북핵 검증의정서에 대한 세부사항들을 확정하기 위한 협상이 될 것임이라고 매코맥 대변인은 시사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또 “성 김이 중국과 북한의 협상 파트너들을 만나 북핵협상의 진전을 모색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의정서에 대한 세부사항을 좀 더 분명하게 하고 확정하는 작업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매코맥 대변인은 “성 김은 오늘(30일) 워싱턴을 출발해 토요일(8월2일) 돌아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국무부는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와 관련, 45일은 최소한의 기간이라며 의무적으로 해제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매코맥 대변인은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조치가 내달 11일 0시를 기해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45일은 최소한의 기간으로 의무적으로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며 “이 기간은 의회가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최소한의 기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45일 이후에 어떤 조치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도 지난 24일 싱가포르에서 북한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와 관련, “45일 통보기간은 최소한 통보기간”이라며 “북한의 신고내역을 검증할 수 있다고 만족하지 않으면 우리는 언제 이(테러지원국 해제)를 발효할 지 재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