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 평양 도착

미 국무부 성 김 한국과장이 북한의 영변핵시설 냉각탑 폭파 현장에 참석하기 위해 26일 평양에 도착했다.

평양에 도착한 성 김 과장은 이번 방북 목적이 “북한 관리들을 만나고 냉각탑 폭파 현장에 참석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과장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폴 해늘 국장과 함께 서울에서 판문점을 경유해 평양으로 이동했다.

김 과장은 평양으로부터 90㎞ 떨어진 영변핵시설에서 27일 오후 이뤄지는 냉각탑 폭파 현장에 참석한뒤 28일 귀환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