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美한국과장 내일 방북..냉각탑 폭파 참석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이 26일 방북할 것으로 알려졌다.

성 김 과장은 27일로 예정된 북한의 영변 핵 시설 냉각탑 폭파 현장에 미국 정부측 인사로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26일 핵 신고서를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4일 기자들에게 “북한의 핵 신고는 26일이 우리의 목표 시한”이라며 “(북한이 제공한) 핵분열성 물질의 양을 입증하는 데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현 시점에서 북한의 핵 신고는 핵 물질 전부와 핵 시설 및 프로그램들을 담는 것”이라면서 “(핵)무기문제는 후속 국면에 결정될 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성 김 과장은 냉각탑 폭파 참석 외에도 핵 신고서 제출과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 착수 이후 6자회담 재개 일정과 신고서 검증 방안 등에 대해서도 북측과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