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北 핵실험 중단 당연…한미훈련 중단제안 말 안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3일(현지시간) 북한의 핵실험은 당연히 하면 안 된다며, 이를 조건으로 한미 합동군사훈련 중단을 제안한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성 김 특별대표는 이날 미 하원 외교위원회가 개최한 설명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북한 측 제안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전했다.


그는 또한 지난해 말 김정은 암살을 소재로 한 영화 ‘인터뷰’를 제작한 소니 영화사에 대한 사이버 공격의 배후는 “북한이 틀림없다”고 거듭 확인했다. 앞서 그는 하원 외교위원회에 출석해서도 핵과 미사일 뿐 아니라 북한의 사이버 공격 위협을 크게 우려했다고 RFA는 보도했다.


김 특별대표는 이어 조만간 예정된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통해 북한의 어떤 위협도 방어할 수 있도록 대북 억제력 강화에도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특별대표와 함게 외교위원회에 참석한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금융담당 차관보는 북한의 불법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가용 수단을 전면적으로 동원해 대북 제재와 압박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특별대표는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대화와 관련, “미국은 항상 남북한 간 접촉(engagement)을 지지해왔다”면서 “한국 정부가 건설적인 남북대화에 나설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RFA는 전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남북한 간 대화에서도 북한 핵문제가 제외돼선 곤란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특별대표는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할 예정이라면서 북한 위협에 대처하는 데 있어 한미일 3국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