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北 핵불능화 복귀위해 노력”

성 김 미 북핵담당특사(대사급) 내정자는 10일(미국시간) “미국은 북한의 핵불능화 프로세스가 다시 제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6자회담 파트너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성 김 내정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준청문회에 앞서 배포한 발언자료를 통해 “북한이 일시적으로 불능화 활동을 중단하고 역행하려는 조치를 취하려는 것 같지만, 6자회담 프로세스는 작동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핵 검증과정을 진전시키기 위해 강력한 검증체계를 구축하는 방안을 우리의 파트너 및 북한과 협의중에 있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북한의 우라늄 농축과 확산활동에 우려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시아계 미국인 가운데 미국의 대사로 봉직하는 기회를 누리는 사람은 많지 않다”면서 “만약 상원에서 인준을 받게 되면 미국의 대북정책과 6자회담을 진전시키기 위해 의회와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