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北과 미사용연료봉 처리 논의”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은 12일 평양에서 가진 북측과의 협의 내용에 대해 “핵시설 불능화와 관련해 매우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1박2일 간의 평양방문을 마치고 전날 서울로 돌아온 성 김 과장은 이날 오전 황준국 북핵기획단장에게 방북결과를 설명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사용연료봉의 처리 문제도 다양한 옵션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측과 합의한 게 있느냐’는 질문에는 “합의를 보기 위해 간 것이 아니었다”고 답했다.

한편 황준국 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성 김 과장의 방북과 관련, “불능화 문제에 대해 협의했다고 알고 있다”고 소개한 뒤 “미사용연료봉의 처리 문제는 방법보다는 조속한 처리가 중요하다는 게 저희 입장으로 이번 방북에서 방법에 대해 정해진 바는 없다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미사용연료봉은 북한이 플루토늄을 생산하는 원자재로, 한국이 국내로 반입하는 방안을 작년에 제안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