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北과 검증문제 논의”…내일 방북

북한과 핵프로그램 신고문제를 협의할 성 김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 일행이 22일 북한 방문에 앞서 21일 오후 방한했다.

김 과장은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일 평양에 올라가 북한 원자력총국 및 외무성 인사들과 만나 핵신고와 관련된 사항을 논의할 것”이라며 “여기에는 검증 문제도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매우 구체적이며 알찬 협의가 되기를 기대하며 중요한 진전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김 과장은 북측의 플루토늄 신고량 및 세부 사용내역 등에 대해 “그런 것에 대해 얘기하기는 시기상조”라고 말해 추가 협의가 필요함을 시사했다.

김 과장 일행은 평양에 이틀 정도 머물며 북측과 플루토늄 관련 사항을 다룰 공식 신고서의 내용에 대해 최종 조율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은 공식 신고서에 담겨야 할 플루토늄 관련 내용으로 ▲플루토늄 총량 ▲핵폭발장치 개수 ▲플루토늄 추출 과정과 직결되는 영변 5MW 원자로 등 관련 핵시설의 가동 일지 ▲핵 활동 관련 시설 목록 등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과장 일행은 24일 평양에서 나와 한국 등에 북측과의 협의 결과를 설명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