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北.中과 북핵 검증의정서 협의

대북협상 특사로 내정된 성 김 미국 국무부 전 한국과장이 31일 오후 중국에 도착해 중국 및 북한과 북핵 검증의정서에 대한 세부협의에 들어갔다.

베이징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30일 미국을 출발해 이날 오후 베이징에 도착한 김 전 과장은 이번 방문 기간 중국 및 북한의 협상 파트너들과 만나 북한의 핵 검증 의정서에 대한 세부 협의를 벌였다.

이와 관련,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베이징에 도착하는 성 김 과장이 중국 외교부의 한반도 관련 책임자와 만나 6자회담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고 밝혔다.

앞서 숀 매코맥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성 김 전 과장의 방중 일정을 공개한 뒤 “그는 중국과 북한의 협상 파트너들을 만나 북핵 협상의 진전을 모색하고 의정서에 대한 세부사항을 좀 더 분명하게 하고 확정하는 작업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날부터 중국 및 북한 측과 만나 북핵 검증의정서에 대한 구체적 협의를 벌인 뒤 내달 2일 귀국할 예정으로 방중 기간 한국측 관계자와 만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