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북핵자료’ 들고 귀국

지난 8∼10일 평양을 방문, 북한과 핵프로그램 신고문제를 협의했던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이 12일 오전 미국으로 돌아갔다.

성 김 과장은 북한으로부터 받은 1986년 이후 영변 원자로 가동일지를 비롯한 1만8천쪽 분량의 자료를 직접 들고 이날 귀국했다.

미국은 이 자료를 바탕으로 북한의 플루토늄 관련 핵활동의 1차 검토에 들어갈 예정이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이 건넨 자료가 추후 검증작업을 진행하는데 부족함이 없다고 판단되면 미국도 테러지원국 해제 절차에 착수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검토에는 수 주가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0일 육로를 통해 남측으로 귀환한 성 김 과장은 당일 오후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에게 평양에서의 협의 내용을 설명했으며 11일에는 우리측과 추가협의 없이 개인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