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회, ‘北 대선개입’ 경고 성명서 발표

퇴역 장성 모임인 성우회는 26일 북한의 대선개입 가능성을 경고하고 최근 안보현안에 대한 의견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성우회는 성명서를 통해 북한이 최근 관영매체를 통해 남한의 특정정당을 비방하며 대통령 선거에 개입하려는 것을 규탄하고 북한에 강력히 항의할 것을 정부측에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의 핵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반대하고 군복무기간도 현행대로 유지할 것을 주장할 것으로 전해졌다.

성우회 관계자는 “성우회 전체 회원들의 의사를 담은 성명서는 처음”이라며 “북한의 내정간섭, 북핵 문제, 복무기간 단축 등 최근 안보현안에 대한 종합적인 의견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서에는 전직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연합사 부사령관, 해병대 사령관 등 예비역 장성들의 입장도 포함할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