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美대사 “北, 핵야심 버리고 국제규범 따라야”

성김 주한미국 대사는 6일 “북한은 핵 야심을 중단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안에 구체적으로 명시된 바와 같이 국제적인 규범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김 대사는 이날 오전 관훈클럽이 개최한 토론회에서 “우리(미국)는 북한이 도발적인 행동을 피하고 믿을 수 있는 비핵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외교적 장으로 나올 것을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성김 대사는 이어 “미국은 한국 및 주변국과 긴밀하게 협력해 북한이 비핵화에서 옳은 선택을 하고 한반도에서 평화가 정착되도록 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면서 “6자회담은 명확하게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담고 있기 때문에 큰 결과와 진전을 이룰 수 있는 장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행동이 바뀔 때까지 다자 및 국가별 제재는 계속 남아있어야 한다”면서도 “북한이 진정으로 협상에 임할 준비가 돼있고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준비가 돼있다면 양자 및 4자회담을 포함한 여러 가지 협상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성김 대사는 최근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이 북한을 악(惡)이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북한인권 상황을 생각해보면 악이라고 표현한 것이 놀랍지 않다”면서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북한과의 협상에 관심이 없다고 보여주는 신호탄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북한 정세 및 북한의 급변사태 가능성에 대해 묻자 성 김 대사는 “평양에서 어떤 일들이 벌어지는가에 대해 많은 추측들이 있고 북한 내 상황에 대한 많은 의구심과 불확실성이 있다”면서 “때문에 대북 억지력을 유지하면서 북한에서 발생하는 어떠한 상황에도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성김 대사는 지난달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발표한 북한인권보고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미국은) 여러 관련국과의 논의를 통해 이 문제를 다룰 최선의 길을 찾아가려고 노력할 것”이라면서 “논의 주제 중 하나가 ICC 회부”라고 강조했다. 

최근 진행된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와 관련해선 “미국은 앞으로 남북관계가 계속 증진되는 것을 지원할 것이며,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