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김 美대사 “北, 미얀마 같은 개혁개방에 나서야”

성김 주한 미국대사는 25일 “최근 미얀마 지도부가 국민들의 삶 증진을 위해 진지한 결정을 내렸고 이에 국제사회는 적극적으로 화답했다”며 북한도 이 같은 개혁·개방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사는 이날 민족화해협력국민협의회가 주최한 ‘한반도 평화와 한미관계 발전방향’ 조찬 강연회에서 “최근 미얀마 지도부는 국민들의 삶을 위해 진지한 정치·경제적 개혁을 단행하는 결정을 내렸다”면서 “북한 지도부가 미얀마와 같이 올바른 결정을 하면 미국과 국제사회는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화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북한을 고립시키고자 하는 의도가 없으며, 대화 창구를 열어두고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한다”면서도 “하지만 북한이 진실한 대화에 관심이 없으며 핵무기를 추구하고 인권침해를 자행하고 있기 때문에 북미 대화와 평화협정은 논의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국제사회는 북한의 개혁·개방을 위해 어떤 방향으로 정책을 추구 할 것인가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제는 북한이 어떤 방식으로 국제사회에 나올 것인지에 초점을 맞춰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체제에 대해서는 “김정은이 스위스에서 유학했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그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성향을 파악하기가 힘들다”면서 “지난 2·29 북미 합의는 새로 출범한 김정은 체제의 시각과 성향을 알아보기 위한 의도도 있었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김정은 정권의 도움 없이는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대북지원 조치를 내리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2·29 조치를 통한 대북 식량지원이 깨진 것은 김정은 정권이 국제의무와 규범을 어겼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