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륭 “북한 `2+4′ 발전거점 조성 지원”

성경륭(成炅隆)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25일 “평양권과 원산권 등 2개 중(中)거점과 개성, 신의주, 나진.선봉, 금강산 등 4개 소(小)거점 등 ‘2+4’의 발전거점이 북한에 조성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성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나라당 소장파 의원모임인 새정치수요모임(대표 정병국.鄭柄國) 초청 특강을 통해 “북한은 핵개발 포기와 남북간 평화정착을 전제로 요소투입형 균형발전의 경로로 갈 수 있도록 유도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성 위원장은 행정중심도시 건설에 따른 정부청사 활용과 관련, “중앙청사는 수도권 잔류 행정기관을 재배치하고 과천청사는 산학협동연구단지 조성 등 수도권 발전전략의 큰 틀속에서 활용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공공기관 이전부지는 성남의 국제업무단지와 안양의 멀티미디어단지 등 해당 지역의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활용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이해찬(李海瓚) 총리와 손학규(孫鶴圭) 경기지사가 첨예하게 대립한 수도권 규제완화 문제에 대해서는 성 위원장은 “규제개혁의 범위와 시기는 행정중심도시 건설과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 국토구조 개편 및 지방화 추진속도와 연계한다는 기본원칙을 유지하겠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성 위원장은 “단기적으로는 수도권 권역 및 공장총량제 등 기존 정책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쟁력 강화에 필수적인 사항을 선별 개선할 방침”이라며 “장기적으로는 일률적인 금지위주 규제를 종합 정비하고 수도권 지자체가 참여하는 계획적 관리체제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