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단둥-평양 직통열차 승객 증가”

북한 접경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과 북한 평양을 운행하는 직통열차가 증편된 뒤 상호 방문이 활발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단둥-평양 직통열차가 올해 들어 주 4회 운행에서 매일 운행으로 증편된 뒤 하루 평균 80여명을 유지하던 승객 수가 크게 증가했다.


특히 중국 최대의 명절인 춘제(春節·설) 직전에는 중국에 있는 친척을 방문하려는 북한인과 변경무역을 하는 상인 승객이 늘면서 하루 평균 200명 정도까지 급증했다.


이에 따라 단둥역은 조선어 매표창구를 추가로 설치하고 지원 인력도 늘렸다. 중국 당국은 여행자들이 손쉽게 통관할 수 있도록 특별 규정을 적용하는 출입국대도 만들었다.


이 직통 열차는 단둥과 평양을 오갈 때 중국어, 영어, 조선어 등 3국 언어로 안내 방송을 하고 있다. 단둥역 대합실에는 조선어에 정통한 역무원도 배치돼 있다. 중국 철도 당국은 북-중 출입국 인원이 계속 증가할 경우 추가 증편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중국신문망은 전했다.


단둥-평양 직통열차는 단둥에서 매일 오전 10시(현지시간)에 출발해 당일 오후 3시 30분에 평양역에 도착한다. 중국의 표준시차가 북한보다 1시간 늦은 것을 감안하며 실제 운행시간은 4시간 30분이 소요되는 셈이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