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계기 이산가족 화상상봉 추진 시사

한완상(韓完相) 대한적십자는 16일 “명절(설)도 있고하니 인도주의에 있어 돌파구가 있으면 좋겠다”며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인도주의 사업 재개 희망을 피력했다.

한 총재는 이날 중구 남산동 한적 본사에서 이재정(李在禎) 통일부 장관과 인도주의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은 남북관계가 휴면상태이지만 어려울 때 하는 게 인도주의 사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면대 면 상봉도 좋지만 북한 핵실험 전에 남북이 준비가 다 돼 있던 화상상봉이 더 쉽게 되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해 설을 계기로 화상상봉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남북은 당초 지난해 8월15일을 전후로 화상상봉을 갖기로 합의했지만 북한은 미사일 발사 이후 남측이 쌀과 비료의 지원을 유보하자 이에 반발, 화상상봉을 비롯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고 지금까지 재개되지 못하고 있다.

한 총재는 `북측에 화상상봉을 제안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지만 “화상상봉 준비에는 2∼3주면 된다”고 말해 아직 시간적으로는 여유가 있음을 암시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열린 6자회담이 잘 풀렸으면 훨씬 말 꺼내기가 쉬웠을텐데…”라면서 이르면 다음주 열릴 예정인 북미 BDA협의와 6자회담에서 고무적인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했다.

한편 이재정 장관은 인도주의 대북 지원과 관련, “지금은 북핵문제 해결에 집중할 때이며 핵 문제가 해결돼야 인도주의적 문제가 이어서 해결되는 것 아니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는 “인도주의 지원은 정세와 상관없이 이뤄져야 한다”는 지금까지 이 장관의 발언과는 다소 달라 한나라당 등의 공세에 한 걸음 물러선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