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前대통령서거> 선진 “후대가 업적 기억할 것”

자유선진당 등 야권은 18일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이 알려지자 “시대의 큰 별이 졌다”며 애도를 표했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순탄치 않았던 정치역경을 불굴의 의지로 극복하셨던 김 전 대통령은 끝까지 왕성한 노익장을 보여주셨다”며 “고인이 남긴 많은 족적과 업적들은 후대의 역사가 바르게 평가하고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도 논평에서 “시대의 큰 별이 졌다”며 “한국의 민주주의 그리고 민족의 화해협력에 크나큰 족적을 남기신 지도자이자 큰 어른인 김 전 대통령의 서거를 겨레와 함께 슬퍼하고 애도한다”고 밝혔다.

진보신당 김종철 대변인은 “평생을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에 이바지한 김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국민들과 함께 깊은 조의를 표한다”며 “고인의 서거를 통해 남북관계와 민주주의 발전에 하나의 큰 교훈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