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美, 北벼랑끝전술에 말린 것”

자유선진당은 12일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한 것과 관련, 북한의 `벼랑끝 전술’에 말려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6자회담 과정에서 완전한 핵폐기를 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명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미간 합의에 따르면 북한이 신고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전혀 검증할 방법이 없다”며 “검증의 열쇠를 북한 손에 쥐어주고 ‘완전하고 철저한 검증’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하는 것은 언어의 유희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합의발표 과정에서 한국의 입장을 반영하는 거센 목소리는 어느 곳에서도 들리지 않는다”며 정부의 소극적 태도를 비판한 뒤 “북한 핵폐기는 미신고 시설 사찰이 전제되지 않고선 결코 이뤄질 수 없다”고 적극적 역할을 주문했다.

이회창 총재도 여의도 당사에서 주요당직자 회의를 열고 “미국이 주장한 철저하고 완전한 검증 원칙을 스스로 훼손했다”며 “미국은 북한의 전형적인 벼랑끝 전술, 살라미 전술(협상 단계를 잘게 자르고 각 단계마다 보상을 요구해 핵포기 기간은 최대한 늘리고 보상은 극대화한다는 전술)에 말려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미국은 북한과 핵 불능화 및 폐기 협상과정이 너무 어려우니까 핵 보유를 인정하되, 북한 외 이동을 금지하는 선에서 타결지으려는 일이 있지 않을까 우리 모두 걱정한다”며 “이는 남한 입장에서 핵보유국이 된 북한을 머리에 이고 사는 재앙의 시대가 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정부의 태도에 대해 불만스럽기 짝이 없다는 생각이다. 무조건 미국을 따라가는 것이 우파정권이고 보수정권이 아니다”며 “어떤 경우든 미국이 핵폐기 목표를 포기하지 않도록 미국을 설득시키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공조로서, 핵폐기는 타협하거나 양보할 수 없는 목표”라고 강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