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양 주재 북한 영사 잠적..피살설도

중국 선양의 북한 영사관 소속 영사가 지난달 행방불명돼 중국 당국과 북한 영사관에 비상이 걸렸다.


12일 복수의 중국 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께 주선양 북한 영사관의 김모 영사가 은행에 다녀오겠다며 영사관을 나간 뒤 지금까지 행방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중국 당국과 북한 영사관은 김 영사가 해외로 도주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그가 최근 선양 모처에서 피살체로 발견됐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서기관급으로, 경제 분야를 담당했던 그는 북한 영사관 내에서 성실하다는 평가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당국은 이번 사건의 책임을 물어 선양 북한 영사관 내 상당수 인사를 북한으로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대북 소식통은 “중국 당국이 실종된 김 영사의 행적을 쫓고 있는 가운데 상당수가 소환 조치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북한 영사관 분위기가 뒤숭숭하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단둥(丹東)에서도 북한의 무역일꾼 부부가 잠적, 이곳에서 활동하는 무역일꾼들이 대거 교체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