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양사건, 친북 외교정책이 빚어낸 일”

▲ 한나라당 ‘국군포로 북송’ 진상조사단 ⓒ연합

지난해 10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발생한 국군포로 가족의 강제북송 사건과 관련, 한나라당은 국정조사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나라당은 지난 25일부터 사흘간 진상조사단을 선양 현지에 파견해 영사관에 대한 조사작업과 북송 과정을 역으로 밟아가면서 조사를 벌였다. 그러나 현지 영사관이 당 조사단에 비협조적 태도로 일관하고 조사결과도 정부 발표와 큰 차이를 보이자 강경대응하기로 당론을 모았다.

29일 최고위원회의에서는 ▲국회 국정조사를 통한 진상규명 ▲중국 정부에 대한 엄중 항의 및 사과 요청 ▲국군포로 가족의 안전한 송환을 위한 외교적 절차 마련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선양 사건은 노무현 정권의 대북 퍼주기와 친북 외교정책이 빚어낸 일”이라며 “한나라당은 2월 임시국회에서 국정조사를 통해 철저히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강재섭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지조사를 간 위원들에게 자료 제출과 답변을 거부하고, 외교 장관과 통화하겠다는 데도 바꿔주지 않는 등 정말 뉘우칠 줄 모르는 오만불손한 정부”라며 “응분의 조치를 강력히 취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선양에서 진상조사 활동을 하고 돌아온 전재희 정책위의장은 “납북돼 포로 신세가 된 분들과 가족 9명이 사선을 넘어 우리 영사관으로 돌아왔는데, 정부가 이들을 민박집에 투숙시키다가 다시 죽음의 땅으로 보냈다”면서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전 정책위의장은 이어 “당 조사단의 진상조사 활동에 총영사관 담당자들은 출장을 명목으로 참석하지도 않았고, 공문서 열람도 거부했다. 송민순 장관은 전화 조차 받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전 정책위의장은 “민박집 사람들의 진술내용과 정부의 발표내용이 많이 다른 만큼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실체를 밝혀야 한다”며 “외교부는 북핵 해결 다음으로 이 문제를 우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