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고장으로 北주민 27명 송환 연기”

전날 기상악화로 연기됐던 북한 주민 27명의 송환 절차가 선박 고장으로 인해 재차 미뤄졌다.


통일부는 17일 오전 판문점 남북연락사무소(적십자채널) 연락관을 통해 북한 주민이 타고 온 선박(5t급 소형 목선)의 고장으로 금일 송환이 어려우며, 송환 일정을 다시 통지하겠다고 통보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당초 북한 주민이 타고 온 선박의 엔진이 고장난 상태였는데, 해상 송환을 위해 남측에서 새로운 엔진으로 교환했다”면서 “그러나 오늘 오전 교환한 엔진의 고장이 확인돼 북측에 송환 연기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송환을 위한 최종 점검 과정에서 엔진 고장이 확인됐다”면서 “엔진을 수리하고 기상 상태 등을 반영해 차후 송환 일정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엔진이 정상화 되더라도 기상 상황 등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내일, 모레 송환할 것이라고 시기를 특정지울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남북은 지난달 5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으로 남하한 북한 주민 31명 중 귀순자 4명을 제외한 27명을 그들이 타고 온 선박에 태워 송환하기로 지난 15일 합의했었다. 그러나 서해상 기상 악화로 송환이 지연된 데 이어 선박 고장으로 송환이 다시 연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