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NLL 남하 北주민 4명 “귀순하겠다”

지난달 5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남하한 북한 주민 31명 중 4명이 귀순 의사를 밝혔다고 대한적십자사(한적)가 3일 밝혔다.


한적은 “북한주민 31명 중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표명한 27명과 선박을 송환하겠다는 대북통지문을 북적위원장 앞으로 보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아직까지 북한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적은 “합신(합동신문기관) 결과 북한주민 31명 중 4명이 귀순의사를 밝힘에 따라, 27명만 송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귀순 의사를 밝히지 않은 27명은 4일 판문점을 통해 송환되며 선박은 내일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인계될 예정이다.


귀순 의사를 밝힌 4명은 중앙합신센터로 이동해 조사를 받고 하나원으로 이동하게 된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그동안 월선해서 남한으로 내려온 북한 주민들 중에 이번과 같이 일부가 귀순의사를 밝히는 경우가 있었다”면서 “현재 신원과 성별, 관계 등에 대해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