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표류 北주민 27명 50일만에 송환

지난달 5일 서해 상에서 표류해 남하한 북한 주민 31명 가운데 귀환 의사를 밝힌 27명이 50여일만에 북한으로 돌아갔다.


북한 주민 27명은 27일 낮 12시55분께 서해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상에서 자신들이 타고온 선박(5t급 소형 목선)을 타고 북측으로 귀환했다.


이날 인천에서 27명을 태우고 출발한 우리 해경정은 연평도 인근 NLL 근처로 이동해 이들이 원래 타고온 선박으로 옮겨 태웠다. 이후 북한 주민들의 선박은 NLL을 넘어 북측으로 향했다.


송환 당시 북측의 군함으로 보이는 선박 한 척이 NLL 인근까지 나와 북측 주민들의 선박을 인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들을 지난 17일 오후 서해 상으로 송환할 예정이었으나 이들이 타고온 선박이 고장나는 등 여러 이유로 송환이 열흘이나 늦어지게 됐다.
 
북한 주민 31명 가운데 귀순의사를 밝힌 4명은 이날 송환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