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발생 GPS 전파교란 발신지는 개성”

지난 8월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 발생한 위성항법시스템(GPS)을 통한 전파교란 발신지는 북한의 개성 지역으로 추정된다는 정부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조순형 자유선진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방통위는 주요 이동통신사들의 일부 기지국 GPS 수신기 간섭에 따른 통화 품질 저하 현상을 신고받은 뒤 김포와 문산, 일산 등에서 발신전파를 증폭해 추적조사한 결과 이같이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향후 유사현상 발생에 대한 감시와 대비책 강구와 함께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을 통한 혼신 조정 국제적 대응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8월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전국 GPS 수신 및 감시국 29곳 가운데 전남 홍도에서 충남 안흥에 이르는 서해안 일부 지역에서 수 시간 동안 전파 수신이 간헐적으로 중단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4일 국정감사에서 “북한은 50∼100㎞ 거리 내에서 (GPS 수신 방해 전파 발송) 가능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한바 있고, 5일 국감에서 “북한의 GPS 재밍(전파교란)은 새로운 위협이기 때문에 앞으로 확인할 부분이 많이 있다”며 대비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