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훈련 종료…北 상어급 잠수함 탐색·추적 훈련

지난 5일부터 닷새간 일정으로 서해에서 실시된 육·해·공군, 해병대 합동 해상기동훈련이 9일 오후 종료된다.


군 관계자는 이날 “서해 해상기동훈련이 오늘 잠수함 자유 공방전과 포격 훈련을 끝으로 종료된다”면서 “육군과 해군, 공군, 해병대가 합동으로 진행한 이번 훈련은 어느 때보다 고강도로 실시되어 훈련 목적을 충분히 달성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훈련 마지막 날인 이날에는 북한의 상어급 잠수함이 서해로 은밀히 침투하는 상황을 가정해 이를 탐색하고 추적하는 훈련이 실시됐다. 군 관계자는 해군의 1200t급 및 1800t급 잠수함 3척을 적과 아군으로 나눠 탐색하고 추적하는 방식으로 훈련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백령도에서는 오후에 155㎜, 105㎜ 견인포와 박격포 포격 훈련이 실시될 예정이다.


군은 지난 5일부터 서해 북방한계선(NLL) 및 격렬비열도 인근 해상에서 잠수함 탐색과 함포사격, 어뢰 발사 및 폭뢰 투하 등의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천안함이 북한군의 기습 공격을 받아 격침된 야간 시간대의 ‘경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야간 탐색훈련이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군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우리 군 단독으로 해상과 수중, 공중에서의 북한 도발을 격퇴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면서 “훈련 과정에서 드러난 미흡한 부분은 앞으로 진행될 추가 훈련에서 지속적으로 보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서해 해상훈련에는 육군과 해군, 공군, 해병대, 해경이 합동으로 참가했으며 잠수함 3척을 포함한 함정 29척, 항공기 50여대, 병력 4천500명이 투입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