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해경청, ‘대북제재’ 해상경비 강화

서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이정근)이 정부의 대북제재 발표와 관련해 해상경비를 강화하는 등 후속 조치에 들어갔다.


서해해경청은 목포, 완도, 태안, 군산해경 소속의 대형 함정 지휘권이 지방청장에게 이양됨에 따라 목포 광역 1.2구역을 통합 운영하고, 북한 상선 사전 식별을 위해 헬기를 탑재한 대형 함정을 신안 흑산도 해역에 상시 배치해 비상사태 발생 시 즉각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중형함정 1척을 지정해 제주해협 북한 상선 차단작전에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이정근 청장은 “전 해경서 대형 함정이 3교대에서 2교대 체제로 변경되고, 북한 상선 항로대 등 취약해역 중심으로 헬기 등 항공 감시도 주 4회에서 7회로 전환하는 등 경계태세가 한층 강화됐다”면서 “비상사태 발생 시 완벽한 영해 보호와 해상주권 수호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들어 서해 항로대를 통항한 북한 상선은 90여 척에 이른다고 해경은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