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평화지대추진위 1차 회의 개막

서해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자는 남북 정상간 합의의 이행 방안을 협의하는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가 28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개막했다.

공동 위원장인 백종천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과 박송남 북한 국토환경보호상이 이끄는 양측 대표단은 별도의 간담회 없이 오전 10시20분 곧바로 전체회의에 들어갔다.

29일까지 이틀간 출퇴근 방식으로 이뤄지는 이번 회의에서 남북은 ▲해주특구 건설 ▲해주항 개발.이용 ▲한강하구 공동이용 ▲서해 공동어로 등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 설치와 관련한 제반 문제들을 논의한다.

남북은 특히 해주경제특구 조성.해주항 개발.공동어로구역 조성.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에 대한 4대 분과위의 설치 및 향후 운영 계획, 각 사업별 현지조사 계획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 대표단에는 통일부.재경부.산자부.건교부.해수부 등의 당국자들이, 북측 대표단에는 국토환경보호성.수산성.육해운성.조국평화통일위원회 등의 당국자들이 각각 포함됐다.

양측 대표단은 오전 회의에 이어 자남산 여관에서 오찬을 함께 한 뒤 오후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백종천 실장은 이날 회담장으로 향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회의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현 정부 임기 안에) 열리는 장관급 회담으로는 마지막”이라면서 “(서해 평화협력특별지대는) 남북정상선언을 추진하는데 있어 가장 핵심적 사업인 만큼 열심히 해서 아주 좋은 성과가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진정으로 서해 상 갈등의 문제를 해결하고 거기에 남북이 공동의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면서 “북측에서도 그런대로 준비를 해올 것으로 알고 있어 대화를 하면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는 ▲공동어로구역 조성 ▲해주 경제특구 ▲해주항 활용 ▲한강하구 공동이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 통과 등 5가지 사업을 통해 `갈등의 바다’인 서해를 `평화의 바다’로 만들자는 구상이다.

남북은 10월 제2차 정상회담때 이 같은 구상에 합의한 뒤 지난 달 총리회담에서 장관급을 위원장으로 하는 서해평화협력지대 추진위 구성안에 합의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