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교전 4주기 추모식 29일 개최

2002년 서해교전에서 전사한 고(故) 윤영하 소령 등 희생자 6명에 대한 4주기 추모식이 29일 오전 10시 경기도 평택시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거행된다.

서해교전은 2002년 6월29일 오전 10시께 연평도 서방 14마일 해상에서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경비정이 우리 해군 고속정인 참수리 357호를 향해 선제공격을 감행해 벌어진 사건이다.

교전과정에서 정장인 윤 소령을 포함해 한상국 중사, 조천형 중사, 황도현 중사, 서후원 중사, 박동혁 병장 등 6명이 장렬히 전사했고 참수리호는 침몰했다.

2함대 주관으로 열리는 올해 추모식은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과 남해일(南海一) 해군참모총장을 비롯해 전사자 유가족, 당시 교전에서 생존한 장병 등 총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식사, 고인에 대한 경례, 추모사, 불교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조총 발사와 묵념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해군은 29일 추모식에 앞서 석가탄신일인 지난 5월5일과 서해교전 음력기일인 6월13일 2함대사령부내 법당에서 전사자 유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 법회를 열고 희생자들의 원혼을 달랬다.

해군은 서해교전 희생자들의 희생정신을 기리기 위해 기념상 제정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우선 정장인 고 윤 소령을 비롯한 전사자들을 추모하고 위국헌신 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윤 소령의 이름을 딴 ‘영하상(賞)’을 제정, 올해 11월부터 서해에서 NLL 경비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장병중 1명에게 수여할 예정이다.

해군은 또 2함대내 충무동산에 설치된 서해교전 추모비 옆에 돌 조각을 이용한 추모 조형물을 설치하기로 하고 2함대 장병들을 대상으로 ‘1장병 고향돌 1돌 모으기 운동’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2009년에 착수해 이듬해 완공예정인 2함대 역사관내에 ‘서해교전실’을 만들어 서해교전에 대한 동영상 상영하는 한편, 모형물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