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교전 3주기 해상위령제 거행

서해교전 3주기를 맞아 당시 꽃다운 청춘을 조국에 바친 6명의 전사자를 추모하는 첫 ’해상위령제’가 24일 오후 연평도 인근 교전해상에서 거행된다고 해군이 밝혔다.

위령제에는 전사자 6명의 유가족과 ’357 전우회’ 장병 20여명, 해군 관계자 등 이 참석할 예정이며 유족들이 교전 현장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02년 6월 29일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월선한 북한 경비정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북측의 기습을 받고 해군 고속정 ’참수리 357호’ 장병 6명이 전사했다.

해상 위령제는 전사자 6인의 위패가 봉안된 평택 2함대사령부 영내 법당에서 천도재를 올리고 두번 째 한국형 구축함(KDX-I)인 을지문덕함(3천t급)으로 이동, 제문 낭독과 묵념, 해상 헌화 등의 순서로 진행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