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DJ방북 때 답방문제 논의될 수도”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수석은 8일 김대중(金大中.DJ) 전 대통령의 내달 방북 때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남한 방문 문제가 자연스럽게 논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서 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의 답방 문제와 관련, “그것은 지난 2000년 6. 15 당시 두 정상께서 이미 합의한 사항이지 않느냐”면서 “그것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자연스럽게 논의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특히 ’DJ 방북 때 남북정상회담 일정 협의도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일부 관측에 대해서도 “(김 전 대통령에게) 특별한 협상자격을 부여하는 것은 현재 고려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자연스러운 논의가 과거 두 분 간에 합의했던 만큼 (논의가) 있을 수 있지 않을까 정도는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 전 대통령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메시지 전달 가능성에 대해 “아직은 시간이 좀 남아있기 때문에 조금 더 지켜봐야 하겠다”고 말했고, 대통령 특별열차를 이용한 방북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부에서는 김 전 대통령의 개인 자격으로의 방북을 최대한 존중하되 전직 대통령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어쨌든 김 전 대통령의 방문은 6년 만에 이뤄지는 것인데, 개인 자격의 방북이긴 하지만 의미가 클 것으로 보고,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는 입장을 계속해서 유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일정상회담 개최 문제와 관련, 서 수석은 “현재 일본이 여러 가지 역사왜곡들을 해오는 상황에서, 필수불가결한 외교적 교섭은 정상적으로 수행하되 특별한 의미를 갖는 선택적인 외교행위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정부입장은 여전히 유효한 상황”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또 미국 정부가 탈북자의 난민지위를 인정하고 입국을 허용한 것과 관련, “최근의 여러 동향들은 미국 내 일정한 분위기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며 “ 그런 것들이 대북정책이나 북핵문제를 풀기 위한 6자회담 등에 미칠 영향들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미국의 잇단 대북압박 조치가 6자회담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선 “최근의 여러 가지 상황들이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여전히 있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역시 회담을 통해, 제기된 문제들을 한꺼번에 다 풀어보자는 요구와 필요성이 커지는 것도 사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