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전작권 반대, 정확히 알고 행동해야”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수석은 12일 전직 장관 등의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반대성명이 연일 나오고 있는 것과 관련, “명확한 사실확인과 냉정한 사실판단에 기초해 생각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이날 불교방송 `고운기의 아침저널’에 출연, 이같이 말한 뒤 “좀 정확하게 설명을 받으시고 그런 행동을 하는 것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정부로부터 설명을 받지 못한 분들도 많을 것”이라며 “일부 군 단체 같은 경우에는 정부에서 설명을 하겠다고 하는데도 설명을 아직 받을 때가 되지 않았다며 안받는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14일로 예정된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에서의 전시 작통권 환수 논의와 관련, 서 수석은 “전환시기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군사당국자, 국방장관간의 협의를 보고하겠다라고 하는 관심과 지지 이런 것들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동맹 조정과정의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한 인식, 지지 이런 것들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 수석은 북한의 `7.5 미사일 발사’에 대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윤광웅(尹光雄) 국방장관이 “정치적 목적” “위협적”이라는 각기 다른 진단을 내놓은 것에 대해 “대량살상무기는 우리에게 위협을 주는 것이지만 이번 미사일 발사 자체는 북핵 교착으로 인한 상황을 염두에 두고 북한이 대외적인 대미압박을 하기 위한 정치적인 의도에서 나온 것”이라며 두 견해가 다르지 않다고 언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