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작통권 환수 한미동맹 약화 아니다”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수석은 7일 정부의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와 관련, “한미동맹의 약화나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하는게 아니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이날 KTV(한국정책방송) ‘강지원의 정책데이트’에 출연, 이같이 밝히고 올 10월 전시 작통권 환수를 위한 로드맵을 예정대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 수석의 이 같은 언급은 최근 역대 국방장관들의 전시 작통권 환수 움직임에 대한 우려 표명과 야당의 작통권 환수 논의 중단 요구를 반박하면서 정부 입장에 변화가 없음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이어 “큰 수해를 입은 북한에 인도적 차원의 식량지원을 위해 대북 민간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민간단체들의 대북지원에 정부가 참여하는 방법과 지원내용, 품목 등을 협의해 도움을 주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그러나 “대북지원은 국민전체의 공감대가 중요한만큼 정부의 공식적인 지원 재개는 북한의 가시적 노력과 국민적 공감대가 있을 때만 가능하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정부는 현 상황의 안정적 관리와 평화번영을 위한 미래에 대비해야 하는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며 “상황을 모두 이해하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