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상황 악화시키지 않는 유엔결의안 희망”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정책안보수석은 13일 무력사용을 허용하는 유엔헌장 7장을 원용한 일본 주도 대북제재 유엔결의안에 대해 정부가 반대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유엔헌장 7장 부분에 대해서는 미국에도 분명히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이날 오후 KBS1 라디오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 “각국이 처한 입장이 다르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자칫 한반도의 평화,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우리가 입장을 밝히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고 문제를 해결하는 쪽으로 가는 결의안이 나오기를 희망한다”며 “유엔안보리에서 이에 대한 협의들을 본격적으로 해서 이 문제를 일으킨 북한에 대한 여러가지 입장을 담는 노력에 대해서는 적극 찬성한다”고 했다.

’북·중간 협의가 실패로 돌아간 것 아니냐’는 질문에 서 수석은 “단정적으로 얘기하기 곤란한 상황”이라며 “중국 대표단이 복귀해 구체적인 얘기를 들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6자회담에 끝내 복귀하지 않을 경우 북한을 제외한 한·미·일·중·러의 5자회담 개최방안에 대해, 그는 “그것(6자회담 또는 비공식 6자회담)이 정 안되는 상황이 되면 6자를 깨는 5자나, 6자의 대안으로서의 5자가 아니라 6자회담으로 가기위한 5자간의 지혜를 짜내는 자리가 있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서 수석은 “(5자회담 개최와 관련한) 공감대들이 다 모아져 있지 않다”며 특히 “중국으로서는 북한의 입장이 반영된 회의 개최를 희망할 것이기 때문에 섣불리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며, 따라서 중국은 6자회담 또는 비공식 6자회담 개최를 위한 노력을 끝까지 아주 성의있게 해나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미사일 추가발사 가능성과 관련, 서 수석은 “현재 상황에서 (단·중·장거리 미사일의) 구체적인 추가발사 징후는 뚜렷하게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임박한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며 “단·중거리 미사일이 발사대에 있어서 언제든 딱 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