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北대포동2호 미사일 발사 실패 판단”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수석은 6일 “(북한이 대포동 2호 미사일을) 의도적으로 짧게 쐈다는 보도가 있는데 정보당국은 일단 실패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이날 오전 KBS 1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 대포동 2호의 추락이 기술적 결함이냐 의도적 실패냐는 질문에 대해 “당시 탄도와 상황들을 정보당국이 결론을 내려 말하겠지만, 개인적 판단으로는 날아가다 잘못돼 추락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추가발사 가능성과 관련, “어제 저녁때 한발 더 쐈기 때문에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안심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 미사일 서너발이 장착돼 있는 상태이며 수일내 추가 발사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깃대령과 대포동 지역에서 추가 발사가 가능하다는 것은 그동안의 정보를 최대치로 판단해 추정한 것인데 면밀히 주시중”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발사한 것이 미사일인지 위성체인지의 일부 논란과 관련, 그는 “위성체 탑재 확인을 못했으며 탄두를 보고 알 수 있는데 현재 파악 중”이라며 “현 시점에서는 위성체로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미사일 능력 보여주는 발사체’라고 설명했고, 그냥 미사일이라고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서 수석은 ’정부 대응이 늦지 않았느냐’는 지적에 대해 “대포동 발사 직후 바로 구체적 조치가 이뤄졌으며 그 전에는 긴급조치반을 가동중이었다”며 “각 부처별로 사전회의를 해 부처별 입장을 정리해 오전 7시30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한 것이 늦은 것은 아니며 적절한 대응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첫 미사일 발사직후 대통령에 보고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오전 4시 몇분 상황에서는 중장거리 미사일로 끝날 수 있었기 때문에 추이를 보면서 준비하는 게 적절했고, 대포동 2호로 이어져 파장을 일으킨 것”이라며 “사태의 긴급성, 중요성에 대한 완급에 따라 보고가 이뤄지는 것이 타당하다”고 해명했다.

그는 정부의 북한 미사일 발사 사전 감지 여부에 대해 “5월초부터 최초 징후들이 나타났고, 1∼2주 후면 발사가능할 수 있다고 판단한 5월 중순부터 대책을 숙의했다”며 “며칠전 발사 임박 징후들이 나타나 대비를 하고 있었고 외교장관 해외순방 취소 등은 이런 것들이 공유되고 보고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일의 북한 미사일 발사 정보공유 체계와 관련, 그는 “한미간 정보공유는 실시간으로 충분히 공유되고 있다”며 “일본을 거쳐 오는 것은 아니다. 일부에서 외신을 통해 알지 않았나 하는데 한미간 정보공유와 정보협력을 무시하는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서 수석은 미국의 대북제재 동참요구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좀 더 따져봐야 하지만 부시 대통령도 외교적으로 해결하자고 했기 때문에 그 기조에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