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주석 “`포괄적 접근방안’ 마련 쉽지않은 일”

서주석(徐柱錫)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수석은 15일 한미정상이 마련하기로 합의한 6자회담 진전을 위한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에 대해 “북미를 포함한 관련국들이 동의하는 모습의 틀을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지난(至難)한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 수석은 이날 KBS1라디오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의 도출 시기와 관련, “6자회담이 9.19 직후 경수로 공급 논란, 금융제재 등의 문제가 나오면서 난제가 됐고, 그런 것들을 종합해서 일정한 틀을 만들어야 하는 거라서 쉽지 않은 작업”이라고 밝혔다.

서 수석은 “이르면 다음 주부터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와 한미일 3자 협의를 거쳐 관련국들이 협의하는 순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에 북미 양자대화도 포함되느냐’과 관련, 그는 “핵심관계국간 접촉이 이뤄져 일정한 타결이 이뤄져야 한다는 게 우리의 입장”이라며 “포괄적 접근방안의 논의 및 이행과정에서 이런저런 다양한 형식의 대화와 협의가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포괄적 접근방안’이 논의되는 동안 미국의 대북 추가제재 유보 여부에 대해 “현 상황에서 제재는 상황악화 조치와 이어지는 부정적 측면도 있고, 긍정적.적극적으로 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과 해법을 만드는 작업들이 강구될 수 있다”며 “한 방향으로만 가면 자칫 파국으로 갈 수 있어 우리는 긍정.적극적으로 문제해결 노력을 강화하자는 것이며 한미간 입장이 합치돼 그런 발표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 수석은 “일정 정도 진전이 이뤄져 포괄적 접근방안이 마련되면 북한과도 필요한 접촉이 이뤄질 것”이라며 “당장은 합의내용을 북한도 언론을 통해 인지해 나름대로 판단하고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서 수석은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문제와 관련해 조지 부시 대통령의 “정치적 문제가 돼선 안된다”는 언급에 대해 “현 상황이 (국내에서) 지나치게 정치화돼 있어 앞으로는 사실판단 확인 쪽으로 가야한다는 메시지로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시 작통권 이양 시기와 관련, 그는 “우리군은 우리군의 판단이 올바르고 2012년 정도 가야지 충분히 준비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며 “제가 보기에도 한미 군사당국간에 좀 논의하다 보면 우리 판단에 근접하지 않을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정책실도 이날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자료를 내고 “외교적 수사 차원의 성과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과거 냉전기에 형성된 의존적 관계에서 21세기에 걸맞은 미래지향적 동반자관계로 나아가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청와대는 “특히 부시 대통령의 전향적인 태도가 돋보인다”며 “북한 미사일 발사 후 분위기가 굳어져 북핵문제 해결의 돌파구가 보이지 않은 상황에서 `6자회담에 대한 책임을 재확인’하고 `공동의 포괄적 접근방안’을 마련키로 합의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