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노래방서 ‘北체제찬양’ 노래 부를 수 있어”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일대에 조선족과 탈북자 등이 거주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북한 김정일과 김정은을 찬양하고 북한을 추종하는 노래를 부를 수 있는 노래방이 다수 영업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새누리당 홍문표 의원(충남 예산군 홍성군)은 2일 이 같은 내용을 적발한 데 이어 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노래가 입력된 노래방 기기를 직접 가져와 시연했다.

홍 의원은 “수개월에 걸쳐 확인한 결과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를 포함한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성업중인 다수의 노래방에서 북한 노래가 입력된 노래기기를 설치했다”면서 “김정일과 김정은을 찬양하고 북한을 추종하는 노래 수백여곡이 기계에 입력돼 있다”고 밝혔다.

홍 의원에 따르면, 해당 노래방들은 노래방 내에 ‘중국방’이라는 별실을 만들어서 중국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요청하는 고객들에 한 해 이 방을 대실했으며, 이 중국방 안에 설치된 노래기기를 통해 북한 노래들을 검색하거나 실제로 부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노래기기들에는 김정일과 김정은을 찬양하는 ‘수령님 은덕일세’ ‘수령님 만수무강 축원합니다’ 등의 노래가 입력돼 있었으며, 북한 사회를 홍보하는 ‘살기 좋은 인민의 락원’ 등의 노래도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노래배경 화면 또한 북한을 상징하는 화면들로 채워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홍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노래방 출입이 자유로운 조선족 다수를 섭외했다”면서 “이들과 함께 영등포구 등에 위치한 해당 노래방을 찾아 북한 노래기기의 실체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중국으로부터 유입된 기기를 확보하기 위해 노래방 기기 유입경로를 확보, 중국으로부터 직접 주문해 해당 노래기기 2점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실의 조사 결과, 북한 노래가 수록된 노래기기의 제작업체는 국내 노래기기 시장점유율 1위 업체인 ‘금영’이었으며 이들이 중국 시장을 겨냥해 북한 노래가 수록된 기기를 중국법인을 통해 중국 내에 배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기기가 국내로 다시 유입된 것은 일부 기기가 국내로 역수출 되는 과정에서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홍 의원실에서 입수한 2점의 기기 중 1점에는 ‘made in Korea’라는 표기가 명시돼 있다. 나머지 1점에는 ‘made in China’라는 표기가 적힌 것으로 보아 중국산인 것으로 추정된다.

현행 국가보안법 7조는 북한을 찬양하거나 이에 동조하는 행위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 국내 업체가 직접 북한 노래가 수록된 기기를 제작·배포했다면, 이는 법률 위반에 해당된다. 더구나 현재 노래방에 대한 업무를 총괄하고 있는 문화관광부가 각각의 노래방에 설치된 기기에 대해 인허가 및 관리에 대한 매뉴얼을 지시한 바 없어 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북한이 가장 두려워한 것이 대북확성기 방송이라는 게 지난 남북 고위급 회담을 통해 확인됐다”면서 “그러나 대한민국 한복판에서 북한을 찬양하는 노래가 자유롭게 불릴 수 있다는 것은 핵폭탄에 버금가는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이번 사건이 일부 기업의 돈 욕심에서 비롯된 일인지, 아니면 대한민국의 국기를 흔들기 위해 의도된 일인지 사법 당국의 철저한 수사가 뒤따라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