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김정일 분향소’ 친북단체 2명 구속

서울 한복판에 ‘김정일 분향소’ 설치를 시도하는 등 이적행위를 한 혐의로 친북단체 회원들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서울중앙지법 이숙연 영장전담판사는 8일 국가보안법상 찬양·고무 및 이적표현물 제작·반포 혐의로 ‘우리민족연방제통일추진회의(이하 연방통추)’ 회원인 윤모(53.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판사는 지난 6일 같은 혐의로 연방통추 회원 이모(49. 남)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발부했다.


이들은 김정일이 사망한 직후 서울 도심에 분향소를 설치하려 했으며, 북한을 찬양하는 이적표현물을 만들어 온·오프라인에 지속적으로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연방통추 소속 김모(57.남)씨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영장이 신청됐지만 혐의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아 기각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김정일 분향소 건으로 수사선에 오른 이들 강성 친북활동가들이 이적표현물까지 지속적으로 제조·반포하면서 구속까지 가게 됐다”며 “이들은 영장실질심사 등 과정에서도 소신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