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설치 본격 추진

서울시가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를 서울에 설치하는 방안을 본격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서울시는 전날 외교부로부터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서울 설치 관련 공식 협조요청이 옴에 따라 사무소를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 빌딩에 유치하기 위한 실무협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무 협의에는 서울시를 비롯해 외교부,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제네바 한국 대표부 등이 참여한다.

앞서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는 지난 2월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설치를 권고했다. 이에 OHCHR은 한국에 사무소를 설치하는 방안을 우리 정부에 요청했다.

정부는 당초 북한인권사무소 후보지로 서울 또는 인천 송도를 검토해왔고 유엔은 상징성과 탈북자들의 접근성 등을 감안해 서울을 선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서울시가 서울글로벌센터 빌딩을 내줄 수 있다고 해 OHCHR 보안점검팀이 현장 실사까지 마쳤다. 그러나 서울시가 사무소를 내주기 힘들다고 입장을 번복하면서 사무소 서울 설치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었다.   

서울시가 사무소 유치에 난색을 표한 이유로는 다른 글로벌 프로그램과의 연계성이 떨어지고 시위 등 치안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서울시가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서울시 관계자는 중앙정부가 아직 최종결정을 하지 않았다며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16일 언론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외교부가 서울시에 사무소 설치 공식 협조요청을 하고 서울시가 수용하면서 북한인권사무소 서울 설치가 우여곡절 끝에 가시화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