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남북협력기금 집행중단

서울시는 10일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해 남북 교류협력 사업 및 남북협력기금 집행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9일 밤 북한 핵실험 사태와 관련해 긴급 확대 간부회의를 소집해 이같이 지시했다고 서울시 관계자가 전했다.

서울시는 2004년과 2005년 각각 100억원을 출연해 200억원의 남북협력기금을 조성한 뒤 이중 일부를 집행하고 현재 173억7천만원을 남겨놓은 상태다.

특히 서울시는 지난달 북한의 수해 복구 지원을 위해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2억원 상당의 의약품을 지원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오 시장은 회의에서 외국기업의 국내투자 위축 등 핵 실험이 국내 및 서울시 경제에 미칠 장.단기 영향을 분석하고 파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시행할 것을 서울시 간부들에게 지시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투자 및 고용 감소, 시세 수입 감소 등에 대한 대책을 수립하고 서민생활 및 산업경제 안정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행정1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TF(태스크포스)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이밖에 오 시장은 서울시 공무원들이 근무기강 확립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