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북핵반대 결의…지방의회 처음

서울시의회(의장 박주웅)가 전국 지방의회 중 처음으로 북핵 반대 결의안을 채택했다.

서울시의회는 20일 제16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고 “서울시민들을 대표해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한다”는 결의문을 의결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한반도 비핵화는 민족의 생존을 위한 대원칙이자 1991년 남북합의서에서 천명한 약속”이라며 “북한 스스로 핵을 폐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시의회는 “북한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향하는 6자회담에 즉각 복귀, 전세계가 열망하는 핵문제에 대한 평화적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또 “정부는 서울시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북핵문제의 적극적 해결 및 재발방지를 위한 모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면서 “특히 서울시는 북한 핵실험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남북교류협력 사업과 남북협력기금 집행을 중지하라”고 요구했다.

결의문 채택을 주도한 허준혁 서울시의원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현재 정부는 북핵문제 해결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시의회가 1200백만 서울시민을 대표해 ‘북핵을 반대한다’는 명확한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결의문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허 의원은 “우리 국민들이 북한 핵을 반대한다는 것을 보여주지 않으면 북한은 우리를 무시할 것”이라면서 “서울시뿐 아니라 다른 지방의회와 연대해 북핵 반대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만약 서울시가 계속해서 남북협력기금을 집행하면 의회를 통해 예산집행을 중단하도록 할 것”이라면서 “나아가 해외 한인회와 연대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