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68.7% “대북지원 비용 많다”

▲ 설문조사 결과 (사진:동아일보)

서울 시민 10명 중 7명은 최근 통일부 정동영 장관이 매년 2~5조원의 대북지원비용 지출이 예상된다는 발언과 관련, 대북 지원액이 너무 많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 박계동 의원이 27일 발표한 대북정책 및 사회현안 관련 서울시민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8.9%가 대북지원 비용이 많다고 답했다. 적당하다는 의견은 23.6%에 그쳤다.

이번 설문조사는 박 의원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10월 19과 20일 양일간 서울에 거주하는 19세 이상 성인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연령이 높을수록 ‘대북 지원비용이 많다’는 응답이 비율(19-29세:58.0%→30대:65.4%→40대:73%→50대 이상:78.5%)이 많아졌다. 지역적으로는 강남․ 서초․ 송파(73.9%) 지역과 가정주부(74.7%), 월 소득 150만원 미만(84.6%)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평가는 반대 48.1%, 지지 43.6%로 근소하게 반대 의견이 다수였다. 성별로는 남자(52.3%)가 여자(43.9%)보다, 연령별로는 40대 이상 연령층(40대:62.7%, 50대 이상:55.6%)에서 반대 의견이 많았다.

또한, 서울 시민들은 우리 정부가 가장 우선시해야 할 대북정책으로 ‘북한의 개방화 추진'(34.5%)를 꼽았다. 다음은 ‘평화협정체결'(29.3%), ‘인도적 지원'(16.2%), ‘북한인권개선'(14.2%) 순으로 나타났다.

제4차 6자회담 결과 우리나라가 북한에게 어느 정도까지 경제적으로 도움을 주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대북전력 공급(35.9%)을 가장 우선했다. 다음으로는 ‘제공할 필요 없다'(27.0%), ‘대북전력 공급과 중유 제공’, ‘경수로(15.9%) 지원’ 순으로 답변했다.

이 설문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3.7% 포인트이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