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신입생 32.8% “北은 경계대상”

올해 입학한 서울대 신입생의 32.8%가 북한을 ‘주의해야 할 경계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대 대학생활문화원이 올해 서울대 전체 신입생 3391명 중 183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1학년도 신입생 특성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32.8%로 북한을 경계의 대상으로 인식한다고 답했다.


2010학년도 신입생의 경우 ‘북한을 경계의 대상’으로 인식한다는 응답은 22.7%에 그쳤었다. 무려 1년 사이 북한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10.1%나 늘어난 셈이다.


북한을 ‘협력해야 할 대상’으로 인식한다는 응답은 47.4%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지만 2009년 60%, 2010년 59.7% 였던 것에 비해 12.3%이나 감소한 수치다. 


이는 지난해 3월 천안함 침몰 사건과 11월 연평도 포격 도발이 잇따라 터지면서 북한의 실체적 위협을 체감하게 된 대학생들의 달라진 대북관을 드러낸 결과라는 분석이다.


한편, 정치적 성향과 관련해서는 지난해에 비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치적 성향을 묻는 질문에 41.6%가 중간이라 응답했고, 보수적이라는 응답은 19.5%, 진보적이라는 응답은 34.6%로 나타났다. 


지난해에는 중간이라는 응답자는 44.1%였고 보수는 21.2%, 진보는 34.7%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