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고령화ㆍ통일연구소 설립

서울대에 고령화 문제와 통일 문제를 종합적으로 연구하는 연구기관이 설립된다.

서울대는 본부 산하에 통일문제연구소를, 의대 산하에 노고령사회종합연구소를 이르면 3월 중으로 각각 설립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통일문제연구소는 기존의 통일학운영위원회와 통일포럼을 통합한 형태로 통일 후 대안 마련 등에 연구의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국내 대학에 설립되는 해당 분야 최초의 연구소인 노고령사회종합연구소는 이 분야의 권위자인 의대 박상철 교수를 중심으로 의대 뿐 아니라 자연대, 공대, 농대, 사회대 등도 함께 참여해 종합적인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대 본부 관계자는 “두 연구소 설립 문제는 정운찬 총장이 지난해부터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왔던 분야로 향후 학장 회의 등 세부 절차를 밟은 뒤 늦어도 4월 초에는 설립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