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ㆍ평양에 상주대표부 설치해야”

남북관계 경색으로 남북대화가 전면중단되는 사태를 막기 위해 서울과 평양에 상주대표부를 설치해 대화채널을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6일 오전 대진대 통일대학원이 세종문화회관 콘퍼런스홀에서 개최한 ’광복 60주년-남북관계의 회고와 전망’이라는 주제의 학술발표회에서 이같이 제안했다.

고 교수는 서울ㆍ평양 상주대표부 설치에 앞서 “전 단계로서 개성에 남북 공동의 대화사무국 설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기존의 남북장관급 회담과 함께 부문별 장관급 회담의 제도화 및 총리급 회담을 통해 남북대화 수준을 격상시키는 문제도 논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성욱 고려대 교수는 현재 북한의 산업수준을 남한의 1970년대로 간주한다고 가정한 뒤 “북한의 산업을 정상화시키는데 향후 10년 간 210억 달러가 소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남 교수는 “남한 정부의 부담을 최소화하고 합리적 사업시행을 위해 가급적 외국 기업과 국내 민간 부문이 참여하는 금융협력방식을 통해 효율성과 장기 수익성을 추구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