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도서 요새화 가속도…국방비 2천억 증액

정부가 북한 위협에 대비한 대북억제능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추가경정예산안 중 국방예산에 2174억 원을 증액 편성했다.


16일 국방부에 따르면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17조3000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 중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는 시설공사와 국내 도입 전력개선 사업을 중심으로 국방비가 늘었다. 해외 무기 구매사업은 이번 증액대상에서 배제됐다.


이에 따라 올해 국방예산은 34조3453억 원에서 34조5627억 원으로 늘게 됐다.


서북도서 요새화 사업, GOP(일반전초) 방호시설 보강 등 접적지역 작전지원 능력 강화를 위한 시설공사에 1184억 원, 중고도 무인정찰기(MUAV)와 함대지유도탄(해성Ⅱ), K-9 자주포, K-10 탄약운반차, 화생방장비·물자 등 전력개선 사업에 990억 원이 편성됐다.


특히 군 당국은 대북 감시·정찰장비인 MUAV 예산 추가 확보를 계기로 이 무기체계의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방위사업청의 한 관계자는 이날 “작년 말까지 MUAV의 탐색개발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체계개발에 들어간다”며 “다음 달에 MUAV 사업 입찰공고를 낸 뒤 상반기 중 제안서를 접수하고 오는 10월 시제기 제작업체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MUAV는 10∼12㎞ 상공에서 지상의 목표물을 정찰하는 무인기로 탑재되는 레이더의 탐지거리는 100여㎞에 달한다.


군 당국은 2017년까지 MUAV체계 개발을 추진, 2018년부터 전력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