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리비아 공격 작전명 ‘오디세이 새벽’

19일 다국적군에 의해 감행된 미국, 프랑스, 영국 등이 참여한 대(對)리비아 군사공격 작전은 지중해를 무대로 한 고대 장편 서사시 오디세이의 이름을 따서 명명됐다.


미국과 영국 해군은 지중해상 군함에서 110여발의 토마호크 미사일을 발사해 지중해 해안을 따라 배치돼 있는 리비아의 방공시설 20곳을 타격했다.


호메로스의 서사시 오디세이에 등장하는 영웅 오디세이는 당초 지중해를 무대로 한 트로이전쟁에 나서기를 거부했지만, 참전후 맹활약하며 트로이 원정에 성공했다.


미국도 대(對)리비아 군사행동을 놓고 의견이 분분해 치열한 내부 논쟁을 거쳤지만 오디세이처럼 군사행동에 나섰고, 군사작전의 장소도 오디세이의 무대인 지중해라는 점에서 `오디세이 새벽’이라는 작전명은 이름에서 역사적 공명을 불러일으키려는 계산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작전은 유엔 안보리가 17일 리비아 상공에 대한 비행금지구역 설정 결의를 채택한 지 이틀만에 이뤄진 첫 군사공격이다.


서방의 군사적 작전은 치밀한 조율을 거쳐 이뤄졌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과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군사공격을 감행하기 직전 파리에서 별도 회동을 가졌다.


회의와 동시에 유럽을 비롯한 각국의 전투기들도 출격 준비를 마치고 전열을 가다듬었다.


리비아 시간 19일 오후 6시45분 프랑스 전투기가 벵가지의 카다피군 탱크를 향해 조준사격을 개시하며 다국적군 군사작전의 개시를 알렸다.


이어 미국과 영국 해군은 지중해상 군함에서 총 110여 발의 토마호크 미사일을 발사, 리비아의 방공 시설 20곳을 타격했다.


이번 작전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외에 이탈리아와 캐나다가 참여했다.


군사적 행동에 돌입한 후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파리 엘리제궁에서 열린 리비아 관련 주요국 회의를 마친 뒤 “카다피 원수가 국제사회의 최후통첩을 무시했다”면서 “리비아에 대한 군사행동이 개시됐다”고 선언했다.


브라질을 방문중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곧이어 “미군의 제한적인 대(對) 리비아 군사공격을 승인했다”고 군사작전을 확인했다.


미 국방부는 이번 작전이 비행금지구역 결의를 이행하기 위해 수도 트리폴리를 비롯한 주요 지역에서 방공망을 무력화시키는데 목적을 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합참의 빌 고트니 해군제독은 “이번 공격은 가능한 다단계 작전중의 첫번째 작전”이라며 향후 추가 공격이 있을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이번 공격으로 인한 리비아의 피해 상황은 6∼12시간이 지나야 파악될 수 있다고 고트니 제독은 말했다.


글로벌 호크 무인 비행기 등이 현지에 출동해서 상황을 파악하는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오디세이 새벽’ 작전에는 아랍 국가들도 추가로 합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미 국방부 당국자는 말했다.


토마호크 미사일을 장착한 3대의 미 잠수함을 비롯해 25척의 서방 연합군 함정이 지중해상에서 작전에 참여하고 있으며, 5대의 미군 정찰 비행기도 가동중이라고 펜타곤은 밝혔다.


이번 작전은 미 아프리카 사령부 사령관 카터 햄 대장이 총지휘하고 있다.


고트니 제독은 “리비아 지상에 미군이 투입되지는 않았지만, 미국은 재급유를 비롯해 작전을 주도적으로 이끌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디세이가 트로이 원정 이후 고향 이타카섬으로 귀환하기까지 여정에 온갖 방랑과 모험들이 펼쳐졌던 것처럼, 대(對)리비아 군사공격이 어떤 난관과 풍파를 거쳐 어떤 결말을 가져올지는 ‘오디세이 새벽’ 작전의 등장인물들의 몫으로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