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먼 한미연합사령관 “北, 수도권 공격능력 확대”

제임스 D. 서먼 한미연합사령관은 28일(현지시간) 북한이 남한의 수도권을 공격하기 위한 능력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먼 사령관은 이날 미국하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은 각종 재래식 대포와 다연장 로켓 발사기, 탄도 미사일 등을 한반도 서부 지역에 배치해 서울을 위협하고 있다”면서 “2천 400만 명이 거주하고 있는 서울 수도권을 공격하기 위한 능력을 계속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무기체계는 이동하지 않고 서울을 사정거리에 두고 고성능 폭탄·화학무기를 사전경고 없이 탑재할 수 있다”면서 “도발에 사용되면 한국경제를 무력화시키고 한국 국민들을 공황상태로 몰고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 해커부대의 위험성을 지적하면서 “북한의 해커팀은 한국과 미국의 군, 정부, 교육, 상업기관 등을 모두 타깃으로 삼을 수 있기 때문에 북한으로서는 이상적인 공격 수단”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은 체제 안정성에 대해 그는 “지금까지의 권력승계는 중국의 정치·경제적 지원을 바탕으로 뚜렷한 내부도전 없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김정은은) 김정일의 정책에서 크게 벗어날 징후는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청문회에 함께 참석한 피터 라보이 국방부 아태담당 차관보 대행은 “북한의 입장에서 오는 4월과 12월에 각각 실시되는 한국의 총선과 대선에 한국을 교란시키고 정치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북한의 도발적인 행동 가능성은 우리에게 중대한 우려 사안”이라면서 “다음 달 15일 김일성 탄생 100주년은 북한이 이른바 ‘강성대국’을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